티스토리 뷰

앞으로는 개별 위스키를 하나씩 살펴볼 생각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것부터 차례대로 하나씩 살펴보면서 어떤 특징을 가진 술인지 알아나가기로 하죠.


위스키는 가격 면에서 분명히 매우 부담스러운 술이고 고급 술임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에서는 그 술의 특징이나 맛을 제대로 알고 즐기는 사람은 적은 것 같습니다.


대부분 일차 이차에서 소주와 맥주로 잔뜩 취한 후에 양주로 넘어가는 일이 많다보니 더 그런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여튼, 비싼 술을 마시면서 그 술이 어떤 특징을 가진 술인지도 모른다는 건 참 아이러니한 일이죠.


지금부터라도 각 술이 가진 특징을 조금이나마 알고 접하면 술자리가 더 재밌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뭐든 아는만큼 보이는 법이니깐요.


일단 개별 위스키의 첫 타자로 조니 워커 블루 라벨을 선택했습니다.


뭐 대중성과 상징성을 고려했다고나 할까요...ㅎㅎ


뭐 아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일단 조니 워커 시리즈의 등급 순서부터 살펴볼게요.


젤 낮은 등급이 레드 라벨이구요, 그 다음부터 블랙 라벨, 그린 라벨, 골드 라벨 그리고 마지막이 바로 블루 라벨입니다.





블루 라벨은 엄선된 원액으로 한정된 수량만 생산하기 때문에 각 병에 고유번호가 표시돼 있답니다.


백화점 판매가격을 기준으로 약 30만원 정도 보시면 됩니다. 주로 다들 면세점에서 많이 구입하실 것 같긴 합니다만...


포장도 제법 고급스럽습니다.

뭐 가격이 있으니 당연한 거겠죠?


오픈한 모습입니다.


알콜 도수는 40도구요




유리병의 굴곡이 뭔가 좋은 느낌과 색감을 전달합니다.


막 얼른 마셔보고 싶지 않나요? ㅎㅎ 참 아름답습니다.

아 참고로 조니워커 홈페이지에 가면 위스키를 마시는 방법까지 친절하게 나와있는데요....


아래와 같습니다.


"위스키를 마시기 전에 얼음을 띄운 물을 한 모금 드셔서 입 안을 깨끗하게 씻어내십시오.

맨 처음에는 혀 위에서 풍미의 향연을 느낄 수 있으며 곧 입안 전체로 울려 퍼집니다.

긱 층의 풍미가 서서히 드러나고 펼쳐지며 끝에서는 더욱 다양한 풍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서 스모크와 후추의 풍부하고도 독특한 풍미가 길고 만족스럽게 전해지며

마지막에는 인상적인 향신료의 터치를 음미할 수 있습니다."



위스키는 맛도 중요하지만 향도 못지 않게 중요한 요소인 것 같습니다.


마시고 나면 저는 기억에 향이 많이 남고 다시 생각나더라구요.


블루 라벨은 비교적 고가의 술이라 접할 기회가 많지는 않겠지만, 다른 라인업을 마시면서도 블루 라벨에 대한 이야기를 술 안주 삼아서 마신다면 조금은 더 재밌는 술자리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