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위스키 시리즈의 시작을 조니워커로 열어서 이번에는 블루 라벨의 다음 등급인 플래티넘 라벨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자.


조니워커 시리즈는 우리가 흔히 아는 몇년산으로 표현을 잘 하지 않아 헷갈리는데 플래티넘 라벨은 18년산 쯤으로 보면 된다.



지성이 새로운 모델이라고 하는군요.


조니워커 플래티넘 라벨은 최소 18년 이상 된 싱글 몰트와 그레인 위스키를 잘 블렌드한 위스키다.


조니워커 가문의 특별한 행사에서 사용했다는 프라이빗 블렌딩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는 이야기가 있는 블렌드다.



다음은 조니워커 플래티넘을 두고 전해지는 테이스팅 노트다.


"병에서 잔으로 흐르는 황금빛 물결, 천천히 잔을 코로 가져갈 때 비강 가득 퍼지는 깊고 풍부한 과일 향, 잔을 따라 서서히 흘러 들어오는 강렬한 첫 느낌과 입안에서 코끝으로 퍼지는 과일의 달콤함과 깔끔한 목 넘김"


뭐 사실 대부분의 위스키는 저마다 향과 맛 그리고 목 넘김을 강조하고 있어서 이 표현이 그 표현같고 그 표현이 저 표현같은 문제(?)가 있기는 하다.


서로 저마다 자기들의 위스키가 향도 좋고 맛도 좋고 목 넘김도 좋다고 하는 거니 결국 판단은 소비자의 몫이다.


이 라벨은 생긴지 얼마 되지 않은 신생 라벨로 기존의 골드 라벨을 사실상 이어받았다고 보면 될 것 같다.


기존의 골드 라벨은 현재 골드 라벨 리저브라는 이름으로 돌아다니는 것 같은데, 좀 더 확인이 필요하다 ㅋㅋ



플래티넘 라벨은 아래 등급보다 바닥 두께를 두껍게 만들어서 뭔가 좀 더 품격있는 느낌을 주려고 한 것 같다.


면세 가격으로 20만원이 살짝 안 되는 가격으로 알고 있는데, 해외 나가실 일 있으면 블루 라벨의 가격이 부담스러울 때 선물용으로 선택할 수 있는 좋은 옵션 중 하나가 바로 이 플래티넘 라벨인 것 같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플래티넘이라는 단어를 유독 좋아하니...선물 받으시는 분도 아마 좋아하시지 않을까요? 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