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 세계 통신업체들이 리눅스 기반의 모바일 운영체제(OS) 확산 등을 위해 손을 잡았다.

삼성전자는 모토로라, NEC, NTT도코모, 파나소닉, 보다폰과 함께 참여한 리눅스기반 모바일 플랫폼 공동개발 기구 '리모(LiMo)'가 공식 출범했다고 26일 밝혔다.

리모 회원사들이 공동 개발한 리눅스 기반 모바일 플랫폼을 자사 휴대전화 등에적용하면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제품 유연성을 높일 수 있으며, 회원사 간 소스코드를 공개함으로써 응용 소프트웨어 산업 및 모바일 산업 전반에 새 비즈니스 모델이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리모는 단말기 제조사, 통신 사업자, 소프트웨어 공급자 등 모바일 산업 전반의기업들의 추가 참여를 희망하고 있으며 2월 12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3GSM 세계회의에서 이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비영리 독립기구 '리모(LiMo)'의 출범은 세계 주요 휴대전화 제조사와 유력 사업자들이 협력해 리눅스(Linux)기반의 모바일 플랫폼 공동개발을 주도하기 위한 기구를 만들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모바일 시장에서의 Post-Microsoft를 꿈꾸는 거대 기업들간의 경쟁이 심상치 않네요. PC플랫폼처럼 결국 주요한 하나가 시장을 과점하게 될지, 아니면 춘추 전국시대가 오래 이어질지 궁금해집니다.

애플, 구글, 퀄컴, 삼성...그리고 MS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세요 ?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