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야침찬 출발 & 초라한 현재

야심차게 열었던 스마트라이프라는 나의 블로그, 초기에 방문자가 하루 3000명에 육박한 적도 있었다면 누가 믿을까 ? 이렇게 파리만 날리고 다시 한번 일 방문자 100명 넘어보자고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상황을 보고 있노라면 정말 한 여름밤의 꿈 인것 같다.

그 동안 블로그에 글을 쓰지는 않았지만, 많은(?) 파워블로거들의 발자취들은 종종 살펴보곤 해왔다.

그러면서 늘 들었던 궁금증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고자 한다.


파워블로거 그들은 ?

나는 보기만 해도 부러운(?) 그런 파워 블로거들의 블로그를 방문할 때면 항상 제일 먼저 살펴보는 것이 과연 그들은 누구인가 하는 것이다.

아 한가지 확실히 해둘것이 있는데, 내가 부러워하는 블로거는 가십성 연예 기사등으로 하루에 2~3만명의 방문자를 끌어들이는 사람들은 아니고, 하루 수백명일지라도 오랜 기간동안 정말 양질의 컨텐트로 낯부끄럽지 않게 블로그를 가꿔나가는 그들이다.

일정 수준 이상의 특정 분야에 대한 전문성과 더불어 수려한 문장 실력까지 겸비하고, 미적 감각까지도 뛰어나서 블로그 그 자체가 매우 깔끔하고 예뻐보이는 그런 블로그를 말하는 것이다.

이런 이들의 About me를 보면 대부분 온라인 상에서 뿐만 아니고 오프라인 상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는 사람들인 경우가 태반이다. 해당 분야에서 상당한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는 경우도 매우 많다.

여기에서 나는 한 가지 이런 물음이 생긴다.


파워블로거의 시간 관리

분명, 파워블로거들은 매우 바쁜 사람들이다.

적어도 내 생각에는 그들이 현재 자기의 위치에서 그 정도의 네임밸류를 가지고 사회적 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개인적인 시간은 매우 부족할 것 같다.

그러나 그들은 보란듯이 주기적으로 매우 양질의 컨텐츠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제공하고, 독자들과 많은 피드백을 주고 받는다.

이들은 대부분 직장인이거나 뚜렷한 자신의 일을 가지고 있는데, 과연 블로그는 언제 하는 것일까 하는 의문이 든다. 회사에서, 혹은 자신의 일터에서 업무중에 하는 것일까 ? 업무중 자신의 블로그에는 어느 정도 신경을 쓰고 있을까 ? 아니면 퇴근 이후에 가족과의 시간등을 좀 더 포기하고 수 많은 독자들을 위한 글을 준비하는 것일까 ?

물론, 능력이 좋은 사람들 일수록 시간관리도 매우 잘하는 것이 일반적이고, 이런 능력있는 파워 블로거들은 자신의 시간 활용을 매우 잘하고, 이런 시간들을 활용하여 양질의 컨텐트를 쏟아낼 것이라고 추측은 하고 있다.


파워블로거들은 타고난 글쟁이 ?

필자도 개인적으로는 참 이런 저런 생각이 많은 사람이고, 늘 할 말도 많다.

하지만, 이런 생각을 갖고 Write버튼을 누른다고 해도 실제로 글을 몇 줄 정도 쓰다가 에잇 하고 닫아버리고 인터넷을 하거나 좀 더 양질의 블로그를 구경다니거나 하는 것이 일상 다반사이다.

이미 자신의 머리속에 있고, 다 알고 있는 것들을 타인을 위해 글로 옮긴다는 것은 생각만큼 만만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여기에서 이런 의문이 든다.

파워 블로거들은 정말로 글쓰기를 너무 즐기고, 자신의 생각을 타인에게 알리기를 즐기는 사람들인가 ?
아니면 서로 다른 각자의 목표 중의 어떤 무언가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는 것일까 ?


나도 파워블로거가 되어 볼까 ?

블로그를 잠시 접은 기간 동안 파워 블로거들의 블로그를 방문하면서 그들의 생각, 글쓰기 방법, 글의 종류등 많은 것들을 보고 많은 생각을 해보았다.

그래서 얻은 결론은, 블로그의 활동은 즐기지 못하면 오래할 수 없다는 것이다.

블로그 활동을 하면서 얻을 수 있는 것은 많지 않다. 그러면서도 가치있는 블로그가 되기 위해서는 생각보다 많은 개인적인 열정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

진정성이 없는 블로그는 절대로 오래가지 못한다고 믿고 있다.
애초부터 목표가 파워블로거인 사람도 절대 파워블로거가 될 수 없다고 믿고 있다.

진정한 파워 블로그란, 세상을 남들보다 조금 더 부지런하게, 조금 더 열정적으로 사는 사람들이 세상 밖으로 표출하는 일종의 작은 표시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파워 블로거가 되기 위해 그 만큼 더 열정적으로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새롭게 해본다.




댓글
  • 프로필사진 달콤시민 맞아요~~ ^^
    특히 이렇게 어느정도 개인적인 이야기를 나누고 할 수 있는 공간에서는 더더욱 즐기지 않으면 힘든 곳인것같아요~! ^^
    2009.08.27 17:52 신고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 파워블로그가 된다는 것 쉽지 않은 일인것 같아요. ㅎㅎ
    그들을 따라가려면 아직 먼길이지만...

    진심을 담아 소통하고 즐기는 공간이길 노을인 바라고 있어요.
    2009.08.27 18:31 신고
  • 프로필사진 웹초보 맞습니다. 즐기는게 최고입니다. 오래 살아남으려면 즐겨야해요.. ㅎㅎ 2009.08.27 18:31 신고
  • 프로필사진 뱅커두부 좋은글 잘봤습니다. 저도 파워블로거가 되기위해 열심히 달리기는 하는데, 엄청 먼것같과같습니다. 2009.08.27 19:00 신고
  • 프로필사진 탐진강 에고, 추천을 했는데 로긴을 안했네요.^^;
    스마트라이프님도 글을 잘 쓰시고 열정도 많으시니 잘 하실 듯 합니다.
    저도 처음에 나이도 많고 해서 어려웠는데 이웃님들이 많이 도와주고 격려해주어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함께 만들어가는 세상이지요, 화이팅하세요.
    2009.08.27 19:14 신고
  • 프로필사진 바람처럼~ 참 어려운 일이지요
    뭐 꼭 그들을 따라가지 않더라도 자신만의 만족도만 생각한다면 저는 그냥 만족하렵니다 ^^;
    한가지 분야에서 이슈를 따라 글을 쓰지 않는 것만으로도 좋은 블로그라고 생각해요
    비록 방문자는 많지 않아도 그런 블로그들이 많이 있지요
    전 그분들이야말로 파워블로그라고 생각합니다 ㅋ
    2009.08.27 20:35 신고
  • 프로필사진 gkszl 잘보고가요 ㅎㅎㅎ 2009.08.27 21:06 신고
  • 프로필사진 지우개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파워 아니 유명 블로그가 되기 위해 한걸음씩 한걸음씩~ 천천히 가시면 될꺼 같습니다^^
    2009.08.27 21:14 신고
  • 프로필사진 삐니찌니 와, 이렇게 많은분이 리플을 달아주신 것은 블로그 오픈이후 지금까지 50여개의 글 중 최고군요 ㅋㅋ 앞으로도 더욱 열정적인 삶을 위해서 이 블로그를 친구삼아 나아가고자 합니다.

    저의 생각이나 삶이 조금이나마 궁금하신 분들은 종종 놀러와주세요~최소 한달에 서너개의 글은 쓰고자 합니다 ㅎㅎ
    리플 달아주신 모든분들 감사합니다.
    2009.08.28 10:31 신고
  • 프로필사진 갓쉰동 자신만의 색깔을 내면 되지 않을까요? 2009.08.28 14:40 신고
  • 프로필사진 breakfree 글 쓰신 내용에 대해 상당 부분 공감합니다.
    파워 블로거 라는 단어를 들으니
    포장을 잘 하는 사람과, 실제 컨텐트(자신의 경험과 지식)가 풍부한 사람의 두 가지 부류가 떠오르는군요.
    개인적으로는 글은 화려하게 못 쓰더라도 실제 컨텐트가 많은 사람이 되는 것이 우선일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면 포장을 하는 요령도 생길 것 같고..

    내용 잘 보고 갑니다.
    2009.08.28 14:57 신고
  • 프로필사진 labyrint 좋은 글이군요...

    근데... 요즘은 블로깅을 잘 하지 않으시는지 오늘 방문자가 제가 처음이네요... ㅋㅋ

    행복한 가을 맞이하세요.
    2009.09.02 10:33 신고
  • 프로필사진 큐즈 ㅎㅎ 꾸준하게 쓰고는 있지만,
    목표는 '파워블로거'가 아니라, '글을 잘 쓰고, 또, 쓰는 것을 즐기는 사람'이기 때문에
    ... 인기와는 무관한~
    2009.09.05 14:5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