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선 사이트 주소는 http://www.playstreet.net

늘보던 지도같기도 하지만 조금 생소하다면 생소한 서비스라 간단히 사용법을 적어봅니다.
현재 Play Street는 서울 7개 지역에 대해 시범적으로 오픈이 된 상태이고, 앞으로 전국적으로 확대될 예정입니다.

Play Street에서는 지도와 함께 지도에 표시된 파란색 선 부분을 클릭하면 해당 부분의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사진 위에는 상점 정보들이 올려져있어 클릭을 하면 바로 상점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길 사진을 보실 때 길 사진 위에서 마우스 휠을 사용하시면 아주 편하고 쉽게 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방법으로 길 사진을 한 번 마우스로 클릭하신 후  A, D, W, X 키를 방향키처럼 사용할 수 있습니다.
screen02
 
아래는 사진 위의 상점을 클릭해서 상점 정보를 보는 화면입니다.
앞으로 점점 더 많은 정보, 유용한 정보 그리고 정확한 정보들을 넣을 예정입니다.
screen03

아래는 사진 위에 표시된 건물이름(번호)를 클릭했을 때 나오는 화면입니다.
건물이름은 새주소 기준의 건물번호이고, 정보 화면에는 층별로 어떤 상점 또는 사무실 등이 있는지 볼 수 있습니다.
screen04

상단의 지역명 부분을 클릭하면, 현재 시범적으로 서비스되고 있는 7개 지역 중 원하는 지역을 선택해서 볼 수 있습니다.
screen06

길 중간중간 아래처럼 노란 표시가 보이는데 이 부분에 마우스를 올려놓으시면 그 부분에 대한 다양한 메모들을 볼 수 있습니다.
screen07 screen08

Play Street에서는 기본적으로 상점 정보를 잘 볼 수 있도록 사진 이미지를 조금 뿌옇게 보여주도록 되어 있는데, 아래 빨간색으로 표시된 부분을 클릭하면, 사진을 선명하게 볼 수 있습니다.

screen09

사진이 자그맣게 나오고 상점 정보들이 겹쳐보여서 답답하시다면, 아래 빨간 표시 부분을 클릭하시면 큰 화면으로 사진을 보고 상점 정보들을 볼 수 있습니다. 
screen10

* 현재 검색은 시범 서비스되는 지역 사진 작업이 되어 있는 부분에 한정되어 검색이 되고 있습니다.
  지역, 길 및 정보는 앞으로 계속 추가가 될 예정입니다.

앞으로 더 많은 정보 더 좋은 유용한 기능들이 추가될 것이니 자주 놀러오세요.

출처 : http://xiles.tistory.com/

위 글은 제가 아래 글을 쓰기위해 위 출처에서 인용한 내용임을 밝혀둡니다.

구글의 스트리트뷰로부터 시작한 2세대(3세대 ?) 지도 서비스가 이제는 정말 몸에 느껴질 만큼 가까이 다가오려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처음에 구글맵을 보았을 때만 해도 사실 저로서는 꽤나 충격적이었는데요, 우리 인류가 살고있는 어마어마한(?) 크기의 지구를 통째로 디지털로써 담아낸다는 발상에 많이 놀랐고, 또 그것이 그정도 퀄리티로 실현되었다는 것에 대해서도 조금 무섭기까지 했었습니다.

비록 한국지도는 미국지도만큼 디테일하진 않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살고있는 집의 지붕까지 구글맵 앞에 앉아서 볼 수 있다는 것은 정말 너무 큰 충격이었습니다.

이런식으로 조금만 더 가면 정말 세계여행 한번 안가보고도 "아~거기...무슨 동상있는 광장 ?" 이런 대화가 가능할 것만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솔직히 그 당시에 저 혼자서 한발 더 나갔던 것이 있었는데요, 오프라인 매장의 온라인화였던 거죠. 맵 상에서 강남대로를 걷다가 길가에 있는 나이키 매장으로 나의 아바타를 끌고 들어가면 정말 거기에 진열된 상태 그대로의 신발들을 리얼뷰로 볼 수 있고, 신용카드로 결제만 하면 집으로 날아오는 꿈의(?) 쇼핑몰...뭐 대강 그랬습니다.

그런데 요즘 스트리트뷰니 로드뷰니 하는 것들을 보고 있노라면 그 당시에 제가 상상했던 것이 곧 현실화 될 것만 같은 기분이 들고 있습니다.

정말 이러다가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그대로 동기화 되어버린 새로운 개념의 포탈이 생기고, 패러다임 자체를 완전히 바꿔놓는일이 생기진 않을까 하는 생각마저 듭니다.

그래도 온라인은 온라인이겠죠 ?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Krang 저도 비슷한 리뷰글을 쓴 적이 있어서 트랙백 걸고 갑니다. ^^
    서비스 지역만 확대되면 이보다 더 실속있는 지도서비스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일일이 걸어다니면서 촬영을 하는 특징 때문에 언제쯤 그렇게 될지.. 궁금하더라구요.
    2009.02.19 20:14 신고
댓글쓰기 폼